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버려진 찜질방의 화려한 변신

이색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소다미술관

소다미술관(SoDA : Space of Design and Architecture)은 방치된 대형 찜질방 건물을 리모델링하여 미술관으로 재해석한 공간이다. 경기도 화성시의 최초 사립미술관이자 한국에 몇 안되는 디자인ㆍ건축 테마 전시 공간으로 태생부터가 남다르다. ‘벽을 낮춘 미술관’, ‘누워서 보는 미술관’, ‘부담 없는 미술관’, ‘오래 머무는 미술관’을 지향하는 이곳은 전시공간이 부족한 젊은 창작자들에게 문턱을 낮추고 지역주민들의 회합의 장소로, 어린아이들에게는 다양한 전시와 문화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복합 창작 전시 공간(Creative Venue)으로써 미술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적 역할을 조용히 해내고 있다.

편집부사진소다미술관

문화콘텐츠를 통한 도시재생
sub13_img1.jpg
소다미술관의 리모델링은 하버드 건축대학원(Harvard GSD) 출신인 젊은 건축가 권순엽 대표가 맡았다. 그는 이 지역의 장소성과 공간이 지닌 스토리를 그대로 살려 기존의 미술관과는 다른 공간이 되길 바랐다. 그래서 기존의 찜질방의 구조를 살리고 화물 컨테이너를 이용하여 내부 전시 공간을 구성하였다.
건물 일부는 천장을 뚫어 하늘이 보이는 지붕 없는 전시장(Roofless Gallery)을 만들었고, 한국에서 찾아보기 힘든 전시와 행사가 가능한 넓은 루프(Roof Deck)를 설계해 소다미술관만의 특이한 공간 요소로 살려냈다. 속살을 드러낸 콘크리트와 컨테이너를 이용한 공간들 덕에 이곳에서는 흡사 찜질방에 온 것처럼 몸과 마음이 편안해진다.
미술관은 전시와 워크숍이 가능한 제1·2 전시장과 외부전시가 가능한 지붕 없는 전시장 그리고 외부 전시공간과 다양한 행사가 가능한 넓은 루프(Roof Deck) 그리고 화물컨테이너를 이용한 전시 및 놀이 공간과 이 모두를 넉넉히 품은 넓은 잔디 정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소다미술관이 위치한 화성시 안녕동 지역은 십 수 년 지연된 도시개발 사업과 경기침체로 빈 건물과 방치된 토지가 많아 마치 유령 도시처럼 변해가고 있었다.
이런 까닭에 소다미술관의 존재는 문화 콘텐츠를 통한 지역재상이라는 측면에서도 환영 받고 있다. 꽁꽁 얼어붙은 문화사막 지대에 젊은 창작자들의 열기가 모이면서 이제 안녕동은 새로운 도시재생의 활기를 띠고 있다.
sub13_img2.jpg
sub13_img3.jpg
sub13_img4.jpg
sub13_img5.png

CO MPLEX SOC IETY 불완전한 아름다움

기간2020. 04. 29(수) ~ 07. 26(일)

작가감성빈, 손종준, 안준영, 염지희, 최병진

이용안내

관람시간오전 10시 ~ 오후 7시

휴관일월요일, 명절

주소경기도 화성시 안녕동 138-110 (경기도 화성시 효행로 707번길 30)

문의070 -8915 -9127, www.museumsoda.org

e-book

발행인이명호

발행처한국예탁결제원 부산광역시 남구 문현금융로 40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기획·디자인·제작승일미디어그룹

Copyright © KSDian. ALL RIGHTS RESERVED.